피부질환 / 클리닉 깨끗하고 아름다운 피부미인 만들기! 임이석 테마피부과와 함께하세요.
남 눈치 보지 않기! 여름마다 돌아오는 극도의 스트레스! 더 이상은 남 눈치 살피지 마세요

다한증

신체의 땀 분비를 조절하는 교감신경이 흥분하면서 신경 말단에서 아세틸콜린이라는 물질이 비정상적으로 많이 분비돼 에크린 땀샘을 자극하는데, 약간의 기온 상승이나 가벼운 긴장상태에서도 땀을 지나치게 많이 흘리는 증상입니다. 통계적으로 건강한 성인의 약 1%에서 나타나며, 이 중 23%∼53%는 가족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운동을 하지 않는 상황에서 한쪽 겨드랑이에서 5분 동안 100㎎ 이상의 땀이 배출된다면 다한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다한증은 스트레스나 긴장, 흥분에 의해 악화되는 특성이 있으며 몸이 비만이거나 신경이 예민한 사람에게서 잘 나타납니다.

액취증

우리 몸에는 2~3백만 개의 땀샘이 있는데, 기능에 따라 맑고 투명한 땀을 배출하는 에크린 땀샘과 액취증의 원인이 되는 아포크린 땀샘으로 나뉩니다. 에크린 땀샘은 우리 몸에 골고루 퍼져 있고 주로 온도에 영향을 받으며 무색무취의 땀을 분비하는 반면, 아포크린 땀샘은 겨드랑이, 음부, 귓속, 유두 등 은밀한 곳에 집중돼 있으며 특히 겨드랑이에 가장 많이 분포되어 있고 약간 끈적끈적한 점액질의 땀을 분비합니다. 일명 암내로 불리는 액취증은 바로 이 아포크린 땀샘의 작용인데, 땀이 분비된 직후에는 냄새가 없지만 피부 표면의 세균과 반응하면 시큼하고 비릿한 특유의 악취를 풍기며 호르몬 생성이 왕성한 사춘기와 땀이 많이 나는 여름, 기름진 음식에 의해 더 심해지는 경향을 보입니다.

Solution
  • 보톡스
  • 고바야시 절연침 특수하게 고안된 절연침을 이용하여 모공, 피지 걱정 끝!

레이저 & 솔루션